유럽과는 다른 한국의 허브차 우리는 시간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4

일상이야기

유럽과는 다른 한국의 허브차 우리는 시간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댓글수4

 

우리 집의 아침은 과일향이 나는 히비스커스 차로 아침을 시작합니다.

비타민이 풍부한 새빨간 차에 과일향도 첨가된지라 맛도 있지요

 

남편이 출근하지 않는 주말에는 커피를 마시기는 하지만,

그 외의 아침은 항상 비타민 풍부한 과일차입니다.

 

 

요새는 한국의 슈퍼에도 꽤 많은 종류의 허브티를 만날 수 있습니다.

가격대도 다양해서 입맛에 맞고, 가격에 맞게 알맞은 제품 선택이 가능합니다.

 

 

한국에 갈 때마다 일부러 허브티를 사들고 가곤 했었는데..

요새는 굳이 사들고 올 필요가 없는 정도입니다.

 

유럽에서 파는 것보다 한국에서 팔리는 제품이 조금 더 비싸기는 하지만 말이죠.

 

 

한국 슈퍼에서 팔리는 허브 차에서 한 가지 재미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포장지에 적힌 “차 우리는 시간”이 내가 알고 있는 것과는 아주 많이 다릅니다.

 

1~2분만 우리면 향기로운 허브차를 즐길 수 있다는데..

정말 이 짧은 시간에 가능한 것일까요?

 

한국에서 많이 마시는 녹차를 우리는 시간은 1~2분 내외로 짧지만,

허브차는 우리는 시간이 상당히 긴 편입니다.

 

최소한 유럽에서 판매되는 허브 차의 포장에는 그렇다는 이야기죠.

 

보통 우리 집에서 마시는 허브차(히비스커스/카모마일/민트차/루이보스)를 우리는 시간은 5~8분 정도입니다. 그래서 차를 마시는 동안에도 티백을 꺼내지 않고 그냥 넣어두죠.

 

왜 한국에서 판매하는 허브티는 우리는 시간이 이리 짧은 것인지 아주 잠시 생각을 해봤습니다.

 

"피라미드 방식의 티백인지라 포장을 해서 더 잘 우려져서?”

 

이곳에서도 피라미드 방식의 티백으로 판매하는 제품이 있지만,

어느 곳에서도 우리는 시간이 한국에서 알려주는 것처럼 짧지는 않는데..

 

한국에서는 성질 급한 사람들이 5분 이상 차를 우리는 시간을 못 기다리니 이렇게 시간을 짧게 잡은 것인지, 아님 정말 이렇게 짧게만 우려도 차 성분이 제대로 우려지는지 궁금합니다.

 

하지만 허브차는 녹차처럼 우리는 시간이 길어져도 쓴맛이 나거나 하지는 않으니..

포장지에 있는 우리는 시간을 무시하시고 조금 더 오래 우려 드셔도 좋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맨위로